#
서비스 기획
2022-12-21

고객사와 피드백을 주고 받을 시 유의할 점

화면 설계 초안이 작성되고 나면 고객사와 피드백을 주고 받아요.

고객사는 여러 번에 걸쳐 화면에 대한 피드백을 하고 기획자는 의견을 주고 받으며 수정을 해야 해요.

이 때 Figma의 코멘트 기능을 이용하면 서로 쉽게 피드백을 주고 받을 수 있어요.

이렇게 피드백을 주고 받을 때에 유의해야 할 점들이 있어요.

1. 피드백을 받다보면 고객사는 서비스의 기능에 대해 다다익선이라고 생각할 수가 있어요.

서비스에 많은 기능을 담고 싶은 마음은 당연한 것이지만 초기에 많은 기능을 담으려다가 결국 오픈하지 못하는 서비스들이 많아요.

기획 단계에서 적당한 선을 정하고 그보다 많은 기능을 담고자하면 독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지시켜줄 필요가 있어요.

ex) 상품 자동 추천 서비스를 추가해주세요 / 위치기반 서비스를 추가해주세요 등

2. 고객사가 서비스 정책에 대해 잘 몰라서 잘못된 요청을 할 수도 있어요.

예를 들면 IOS 앱스토어에 출시할 서비스에 애플 로그인을 삭제해 달라고 요청이 올 수 있어요.

기획자들은 이런 정책들을 숙지하고 고객사에게 알려줄 필요가 있어요.

3. 피드백에 따른 수정 시에는 작은 변경에도 여러 화면을 수정해야 할 수 있어요.

초안을 설계해 둔 뒤 특정 화면에 대한 수정을 요청했을 때는 그와 연관되어 함께 수정해야 하는 화면들을 간과할 수 있어요.

그렇기 때문에 이후에도 여러 번 다시 확인할 필요가 있어요.

요청내용 : 1일 전 항목을 없애고 단계를 간소화해주세요

위와 같이 요청 사항에 따른 수정 화면은 기능 또는 유저 단위 등에 따라서 여러 개가 될 수 있고 Admin에서도 수정 사항이 생길 수 있어요.

​이와 같은 점들을 유의하여 피드백을 주고 받는 다면 이후에 생길 큰 시행착오를 막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유익했다면! 이어서 읽어보기:)
UX 심리학 5가지 법칙 : 힉의 법칙(Hick's Law)

힉의 법칙(hick's law) : 사람이 무언가를 선택하는 데에 걸리는 시간은 선택하려는 가짓 수 만큼 시간이 더 소요된다.

MVP에 대한 오해 : MVP의 핵심은 최적화가 아니라, 학습에 있다.

MVP에서는 꼭 필요한 기능과 있으면 좋은 기능을 구별해야 한다.

숏폼과 OTT에 대한 기획자들의 생각

숏폼과 OTT에 대한 기획자들의 생각을 어떨까요?

지금 바로 밸류랩스와
성공적인 협력을 시작해보세요.
Subscribe to our newsletter.
Thank you! Your submission has been received!
Oops!! Something went wrong while submitting the form.